제목 충북대 김윤배 교수, 세계최초 줄기세포 이용 치매치료 성공 작성일 17-01-16 12:37
글쓴이 최고관리자 조회수 137

첨부파일

본문

 

충북대학교(총장 김승택)는 수의과대학 김윤배 교수(암·뇌질환 치료제 중점연구소) 연구팀이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 병원팀과 공동으로 지난 3년동안의 연구를 통해'인간신경줄기세포를 이용한 노인성 치매 치료'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김 교수 이전에 마우스 줄기세포를 이용한 인지기능 개선 연구는 있었지만 인간줄기
세포를 직접 적용한 연구는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대학측은 덧붙였다.

'알츠하이머병'이라고 불리는 노인성 치매는 비정상 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축적으로 
학습능력 및 기억력과 같은 인지기능이 소실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말기에는 가족도 알아보지 못하는 대표적인 퇴행성 뇌질환이다. 

노인성 치매는 초고령 사회에 접어들면서 60대에는 10% 정도 걸리지만 85세 
이상에서는 50%가 이 병을 앓는 등 노년을 황폐화시키는 최대의 적으로 알려져 있다.

김 교수는 "학습 및 기억력은 콜린성 신경계의 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에 
의해 형성되지만 치매환자에서는 이 물질이 결핍된다는 점에 착안해 인간신경줄기세포에 아세틸콜린합성효소(ChAT) 유전자를 삽입한 F3.ChAT이라고 명명된 줄기세포를 이식, 치매모델 동물의 기억력을 완벽하게 회복시켰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특히 "이 줄기세포는 자연노화 마우스의 인지기능도 회복시켰을 뿐만 
아니라 이 세포로부터 분화된 줄기세포들도 어린이 뇌성마비, 다발성경색증, 루게릭병 등 다른 뇌질환에도 탁월한 효과를 발휘해 앞으로 더 큰 성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국연구재단의 '중점연구소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연구는 국내 및 국제 
PCT 특허에 출원 중인 가운데 3만2000여 명이 참석한 세계 최대 학술대회인 뉴로사이언스(Neuroscience)에서 주목할 만한 연구성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연구는 수의과대학 박동선(박사과정) 학생이 제1저자로, 김윤배 교수가 공동교신저자로 줄기세포 연구분야의 권위지인 '세포이식지()(CellTransplantation) '(http://www.ingentaconnect.com/content/cog/ct/pre-prints)에 발행될 예정이며, 지난달 16일 PubMed(http://www.ncbi.nlm.nih.gov/pubmed)에 '아세틸콜린 합성효소 유전자 삽입 인간신경줄기세포 이식에 따른 해마손상 치매모델 동물의 인지기능 회복'(Human neural stem cells overexpressing choline acetyltransferase restore cognitive function  of kainic acid-induced learning and memory deficit animals)이라는 제목으로 초록이 공개됐다.

swpark@newsis.com 

이전글 충북대 수의대 김윤배 교수팀 신경줄기세포..노화 억제 확인 2017-01-19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